K Pops 가수? or musician 아님 performer?  
5년 전
망고 운영자
가수 PSY씨는 이제 세계에서 다 아는 가수입니다.
여러 나라와 도시를 돌아다니면서 부른 '오빤 강남스타일' 비디오 참 많이 보았음니다.

또 얼마전 많은 인기었던 G-Dragon의 '삐딱하게', '형용돈죵', 과 'R.O.D.' 전 개인적으로 너무 좋아하는 노래들임니다. 제 생각에는 외국 어느 hip hop에도 뒤쳐지지 않는 훌륭하고 색깔있는 노래라고 생각듭니다.

마지막으로 태양군의 '링가링가' 도 너무 좋아하는 노래구요. 또 제 아이들이 제일 좋아하는 노래이죠.

수도없이 많은 시상식에서 부른 노래 또 TV에서 부른 노래들을 youtube에서 보면서 느낀것은 거의다가 녹음한 노래판을 틀어놓고 립싱크 한다는 것임니다.
정확이 말하자면 입만 뻥끗하는것 같지는 않지만 노래를 안 불러도 틀어놓은 노래에서 목소리가 나온다는거죠. 어쩔때는 아예 대놓고 아무렇지도 않은듯 마이크를 입에 대지도 않고서 배경음악에서 목소리가 나올때가 많더군요.

이런 영상들을 보면서 여러 생각이 들더군요. 이제 LIVE에서 쌩목소리로 노래부르는 시대는 없어졌다고... 사실 위에있는 노래들을 쌩으로 부르긴 거의 불가능한거 잘 압니다. 너무 숨실시간없이 빠르고 special effect목소리도 많이 들어가있고 거기에다 팔짝팔짝 뛰는 안무하면서 부른다는건 힘들죠.

그래서 요즘 kpop 노래들 듣고 영상을 보면 가수(singer)가 아닌 musician아님 performer에 더 가깝다고 생각이 듭니다.
가끔 노래 녹음하는 영상들 보면 마디 마디 연습하고 잘 된부분들만 연결해서 노래를 편집하는 모습도 많이 보이죠. (워낙또 기술이 좋아졌으니깐요).

그래서 옛 추억의 가수들이 더 그립음니다. 신승훈, 김건모씨 또 대표작으로 이선희씨. 아주 대단한 가창녁으로 흠없는 라이브 쌩노래를 많이 본 기억이 나네요.

그래서 전 요즘 SPICA (스피카) 그룹을 많이 좋아합니다. 노래도 좋지만 이곳저곳에서 쌩목소리로 부르는 영상들이 그나마 많이 보여서요.
망고님, 저도 같은 생각임니다. 아마도 세대차이인것 같아요.
옛 추억의 가요들.. 요즘 가요와 비교한다면 아마 베이토벤과 모짜르트의 클래식과 같지않나요?
5년 전
CJK
이 계시판의 글을 나누기
로긴하시면 댓글 하실수있음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