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 Pops MC 한새 <사랑이라고 말하는 마음의 병>  
2년 전
망고 운영자
정말 좋은 노래이죠... 전 이런 랩들을 무지 좋아함니다.
지금들어도 왠지 눈물이 핑 도는 슬프고 안타까운 가사와 음성의 랩..
오랫만에 같이 즐겨 들어보시죠...



유일하게 유투부에 있은 라이브 공연... MC한새, 짱 멋있네요.


가사:
이렇게 수줍은 그대가 바라는 부부
하지만 할수 없어 누구도 싫어 하진 않지
행복이라는 둘만의 무드
힘겹게 살아가는 나에게는 너조차도 또 하나의 짐
하지만 지금 현실은 현실일뿐
그렇게 말할 수가 없어
너에게 아픔만 주고 상처만 입혀
가진것이 없어도 결혼을 한다고
단칸방에 라면만 먹어도 행복하다고
누가 그래 온가족이 배고픔에 새우잠에 매우격해
다 같이 힘들어 좌절을 하네
난 두려워 해 무력한 내 자신이 미워
날 바라보는 널 볼 자신이 없어

사랑에 대한 나를 바보같은 인간이라고
남들이 나를 보고 미련한 인간이라고
불러도 나에겐 변명할건없지
조금도 있지 않는 사막위의 벙어리라고
이대로 난 멈출수 없는 한 그대로(그대로~그대로~)
더욱더 무너지는가
여자의 마음을 아프게 했던 나를

내가 못난 남자야 너에게 아픔만 주고
내 맘에도 없는 말만 하고
힘들어 그대 붙잡아줘 쓰러지지 않도록

많이 배우고 많이 일하고 만인이 인정해도
직장에선 위태롭기만하고
이제 뭘 해야 하는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삶이란 무엇일까? 고민만 하잖아
머잖아 좋은 날이 올꺼야
기대감은 나에겐 두려움의 먼 미래
뭐가 힘에 붙이니 이런 걸로 우리가 끝이니
그 정도가 고작 니 사랑의 수치니
이런 말을 들어 가면서도 수치심 느끼지 못하고
난 내 사랑을 부정 하기도 해
하지만 내 사랑은 진심이야
그저 너를 더욱 편안하게 해주고 싶었을 뿐

사랑에 대한 나를 바보같은 인간이라고
남들이 나를 보고 미련한 인간이라고
불러도 나에겐 변명할 껀없지
조금도 있지 않는 사막위의 벙어리라고
이대로 난 멈출수 없는 한 그대로(그대로~그대로~)
더욱더 무너지는가
여자의 마음을 아프게 했던 나를

내가 나쁜 여자야 너에게 아픔만 주고
내 맘에도 없는 말만 하고
힘들어 그대 붙잡아줘 쓰러지지 않도록

내가 원하는건 너와의 보금자리
너와의 포근한 사랑이 우리의 행복한 신혼살이
가진것이 없어도 행복할 수 있다면
두려울 것 없이 사랑을 하겠지
사랑을 다 같이 나눌수 있겠어
하지만 그건 세상은 없는 것 같아서
이렇게 지쳐 너의 마음을 아프게 했던 나

내가 나쁜 여자야(내가 못난 남자야)
너에게 아픔만 주고 내 맘에도 없는 말만 하고
미안해 Baby 붙잡아줘 쓰러지지 않도록

내가 나쁜 여자야(내가 못난 남자야)
너에게 아픔만 주고 내 맘에도 없는 말만 하고
미안해 Baby 붙잡아줘 쓰러지지 않을께
이 계시판의 글을 나누기
로긴하시면 댓글 하실수있음니다.